5 Comments

보람은 느끼고 낭패는 피하는 프로젝트 로그 작성법

일을 하다 보면 한 프로젝트를 끝내기 전에 또 다른 프로젝트를 맡게 되고, 늦게 맡은 프로젝트를 먼저 끝내야 하는 복잡한 상황이 생기기도 합니다. 이런 식으로 일을 하다 보면 내가 지금 어떤 프로젝트들을 하고 있는지, 또 어떤 프로젝트는 마감이 언제인지 헷갈릴 때도 있습니다. 물론 다시 이메일 뒤져 찾아보면 알 수야 있지만, 작은 프로젝트 같은 경우에는 바쁘게 일하다 보면 자칫 그런 것을 맡았다는 것조차 잊어버릴 수도 있는 거죠. 그럼 정말 낭패겠죠? 이런 복잡한 상황을 잘 관리하기 위해서는, 프로젝트를 맡자마자 크든 작든 일단 기록을 해 두는 것이 필요합니다. 영어로는 이런 것을 log라고 하지요. 저도 간단한 작업 로그를 만들어 쓰고 있는데, 여기 한 번 띄워 보겠습니다.

 

 
 
사실 위의 모든 항목들을 매번 일일이 다 쓰지는 않습니다. 대개 세 네 항목만 쓰고 더 자세히 기록할 필요가 있을 때는 더 자세히 기록합니다.

 

본인의 선택에 따라 일부 항목을 빼고 다른 항목을 추가할 수도 있겠지요. 어쨌든 중요한 것은 아무리 작은 프로젝트라도 일단 확정된 시점에 그것을 이 용지에 일단 기록을 하는 것입니다. 그런 다음에 다른 작업을 해야 하는 것이지요.

 

이렇게 하면 지금 진행 중인 작업들이 한눈에 들어오니까 프로젝트에 번호를 매겨서 작업의 우선순위도 정할 수 있습니다. 데드라인 중심으로… 또 내가 지금 사흘 뒤까지 작업이 얼마나 남아 있으니까 새로운 프로젝트를 맡아도 괜찮을지 분명한 판단할 수가 있습니다. 그런 고려를 하지 않은 채 좋은 프로젝트가 왔다고 그냥 수락하면 낭패를 볼 수도 있겠죠. 크든 작든, 재미있는 것이든 재미없는 것이든 일단 맡은 것은 모두 소중한 프로젝트들로 최선을 다해 마무리를 해 나가는 것은 너무도 중요하잖아요?

 

이것과 비슷한 기능을 하는 각종 앱도 많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. 일정 관리, 시간 관리 그런 이름으로요. 그런데 저는 이 종이를 프린트해서 일일이 손으로 씁니다. 종이에 펜으로 쓰는 것이 저는 더 좋더라고요. 어차피 컴퓨터로 하는 일이 많은데 이것만은 따로 종이에 작업을 하고 싶어서요. 그런데 프로젝트를 하나 하고 나서 그 프로젝트 앞에 체크 마크를 하나 팍 넣어 주거나 어떤 때는 빨간 색으로 줄을 쫙 그어 주면 기분이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! 한 번 해 보세요. 컴퓨터로 작업할 때에는 느낄 수 없는 만족감이 있습니다.

 

여러분도 이것과 비슷한 것을 만들어 쓰고 계시죠? 혹시 그렇지 않다면 이것은 번역가의 집중력을 높이는 간단하지만 좋은 방법 중 하나이니 꼭 쓰십시오.

5 thoughts on “보람은 느끼고 낭패는 피하는 프로젝트 로그 작성법

  1. 저도 언젠가 브라이언 선생님처럼 다양한 프로젝트를 동시에 수행할 수 있는
    번역가가 될 수 있을까요?

    그 날을 상상해 봅니다.

    번역가가 된다는 목표를 정하고 나서 너무나 막막했는데,

    스승님을 잘 만나서 열심히 배우고 있습니다. 고맙습니다.

  2. 안녕하세요. 그동안 선생님께서 올려놓으신 글들을 하나씩 정독하면서, 번역에 대한 것 뿐만 아니라 삶을 살아가는 마인드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. 감사합니다. – 싱가폴에서 데이비드 드림.

    1. 감사합니다!

    2. 감사합니다. 도움이 되었다면 너무 다행입니다.

  3. 감사합니다. 뉴스레터를 받기 시작한지는 꽤 오래 됐지만 이제서야 제대로 블로그의 글을 읽으며 번역코스도 구입해서^^ 선생님의 조언에 따라 장터에도 가입하고 전환기를 노리고 있습니다. 종종 찾아와서 좋은 글들 읽고 보물들 많이 얻어갈께요^^

댓글을 남겨주세요(댓글은 모든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)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