3 Comments

CAT tool 시장에 대한 이해(2): TM은 번역가의 생명줄

지난 시간에는 CAT tool 시장의 큰 그림과 트라도스가 차지하는 위치에 대해 말씀을 드렸습니다. 이번에는 온라인 기반 CAT tool에 대해 정리해 보려고 합니다.

 

온라인 기반 CAT tool은 사실 대단한 것입니다. 가장 먼저 이해해야 할 부분은, 온라인 기반 CAT tool은 번역가가 아닌 Agency가 그것을 소유한다는 점입니다. 비유적으로 말하면 이렇습니다. 어떤 회사에서 비싼 기계를 사서 공장에 비치하고, 그것을 어떻게 쓰는지를 파악하고 매뉴얼을 만듭니다. 작업자들은 아침마다 거기로 출근해서 그 기계 주변에서 작업을 하고, 저녁이 되면 집으로 돌아갑니다. 어디서 많이 본 듯한 그림이죠?

 

 

번역가가 생산을 책임지는 독립 사업가에서 어째 다시 종업원으로 되돌아가는 느낌입니다. 물론 실제로 번역가가 출근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. 집에서 컴퓨터를 통해 예컨대 독일에 있는 어떤 호스트로 로그인을 하면 바로 그 CAT tool이 내 눈 앞에 펼쳐집니다.

 

이런 방식도 나름대로 매력이 있긴 합니다. 가끔 그런 상상을 해 보곤 하죠. 인터넷으로 온 세상이 다 연결되어서 어디서든 작은 장치로 연결만 하면 곧바로 거기서 번역을 할 수 있는 세상… 그런 세상은 아직 오지 않았지만, 이 online-based CAT tool은 그런 세상의 모습을 일부 보여 주긴 합니다. 극단적으로는 스마트폰 하나만 있어도 산에 올라가 바위 위에 누워서 번역을 할 수 있는 것이죠. 내 기기에 CAT tool이 깔려 있어야 할 필요가 없으니 그저(무선) 인터넷으로 연결만 하면 되니까요. 그리고 그 CAT tool에 모든 기능이 다 들어 있으니까요. 또 다른 매력은 번역가가 적게는 몇백 불, 많게는 천 불이 넘는 돈을 들일 필요가 없다는 것입니다. (물론 이런 방식이 보편적으로 정착되지 않는 이상 어차피 사긴 사야 해요.) 위와 같은 이유 때문에 온라인 플랫폼도 점점 늘어나는 것 같습니다.

 

가장 대표적인 것은 XTM이라는 CAT tool입니다. 호스팅 회사에 따라 조금 불안정할 때도 있는데 그런대로 쓸 만합니다. 그 외에도 이것과 유사한 방식의 CAT tool들이 계속 나오는 것 같습니다만, 제가 좀 해보니 XTM과 그리 다르지 않더군요(장점과 단점 모두에서).

 

그런데 이런 방식을 저는 한 마디로 싫어합니다. 이 부분은 TM을 누가 소유하는가 하는 점과 관련하여 따로 포스팅을 이미 하기도 했습니다만, 여기서 한 번 더 정리를 해 보겠습니다.

 

  • 이 방식은 번역 작업의 주도권을 번역가가 아닌 에이전시가 가져고 있는 것입니다. 지금까지는 에이전시는 번역가의 마케팅 부서였는데 갑자기 번역가가 에이전시의 종업원으로 전락해서, 이런 저런지시를 받고, 사용 요령을 배우고… 그렇게 되는 것입니다.
  • 번역 작업의 통제권이 넘어가면 에이전시에게 넘어가면 번역가는 불편합니다. Segment를 통합하거나 나누는 작업 등은 오직 두 언어를 모두 아는 번역가만 제대로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사항들인데, 온라인 Cat tool들은 그런 자유를 거의 허용하지 않고 있지요. TM에 대해서도 내가 만들지 않은 TM을 사용하도록 하니까 그것도 남의 옷 입는 것 같이 불편하고요.
  • 가장 중요한 점은 역시 TM의 소유권 문제입니다. 번역가에게 시간이 가장 중요한 자산이라고 누누이 말씀을 드렸습니다. 번역을 오래 하면 번역가의 머릿속에서 번역 작업을 할 수 있는 intellectual muscle 같은 것이 강해지는 것은 사실입니다. 하지만 오늘날은 컴퓨터에도 외장 기억장치를 많이 쓰지 않습니까? 심지어 컴퓨터도 그렇게 하는데 사람인 번역가가 어떻게 그 방대한 양의 정보와 지식을 다 머릿속에만 기억할 수 있겠습니까? 더구나 사람은 기억에 관한 한 컴퓨터와 아예 게임이 안됩니다. 기억에 관한 한 컴퓨터에게 아예 외주를 주는 것이 현명하다고 저는 생각합니다. 하여튼, 본론으로 돌아오면, 번역가는 한 프로젝트를 끝내고 나면 그 TM을 자신의 컴퓨터에 축적함으로써 같은 혹은 유사한 어구나 문장을 다시 한 번 번역해야 하는 수고를 덜 수 있습니다. 이것은 파트타임으로 조금씩 번역을 하는 분은 몰라도 번역을 직업으로 삼는 사람으로서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중요한 포인트입니다. 번역가로서의 관록이 쌓일수록 번역을 잘 해 나가는 이유 중에 아주 중요한 이유가 바로 이런 TM입니다. TM을 번역가가 소유해야 시간이 지나갈수록 번역가의 효율이 점점 더 향상될 수 있는 것입니다.

 

위와 같은 이유로, 번역가들이 온라인 CAT tool을 수용하고 그런 방식으로 일을 장기적으로 해 나가는 것은 현명하지 못하다고 저는 생각합니다. 저도 약 삼 년 동안 많은 일을 같이 했던 에이전시와 위와 같은 이유로 몇 년 전에 결별을 했습니다. 물론 서로 고마운 마음을 가지고, ‘쿨’하게 헤어졌어요. 서로 마음도 잘 통하고 프로젝트들도 늘 흥미로운 것이었지만 저는 TM을 포기할 수 없었고 그 에이전시는 XTM이라는 CAT tool 시스템을 포기할 수 없었으니까요.

 

이런 번역가의 입장과 저항이 전달되어서인지는 몰라도, 일부(현명한) 에이전시들은 번역가에게 선택권을 줍니다. 제가 지금 관계를 맺고 있는 한 회사는 자기네가 XTM을 사용하는 시스템을 운영하고 있지만 제게는 저 자신의 CAT tool을 사용해서 작업을 하도록 허락합니다. 그래서 저는 TM을 축적해 나갈 수가 있지요. 작업이 끝나면 번역 파일과 더불어 tmx 파일을 보내 줍니다. 그걸로 그 에이전시에서 뭐 번역 작업을 할 일은 없지만, 세그먼트 반복율을 계산하는데 쓰지요. (이것이 뭔지는 나중에 따로 글을 쓰겠습니다. 좀 중요한 것이라서요.)

 

결론적으로, 저는 부담이 좀 되더라도 자신이 맘에 드는 CAT tool을 구입하여 사용하는 것이 장기적으로는 훨씬 유리하다고 생각합니다.

3 thoughts on “CAT tool 시장에 대한 이해(2): TM은 번역가의 생명줄

  1. 브라이언 선생님,

    귀중한 정보 감사드립니다. 정말 고맙습니다.

  2. 안녕하세요, 올려주신 포스팅덕에 CAT tool이 무엇인지 알았는데요
    이제막 번역을 시작하려는 저같은 새내기는 무턱대고
    살 수도 없는 일이고, 대충 어떤 프로그램인지만 아는 상황에서
    사용법이나 생김새, 이런거를 모르는데..
    하지만 회사 채용공고에는 cat tool 경력자들만 찾고있고;;
   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? 조언 부탁드립니다. ㅜㅜ

    1. CAT tool은 어차피 쓸 줄 알아야 하는 것이니 번역을 전문적으로 할 생각이면 처음부터 열심히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. 가격이 부담스러우면 trial version 으로 어느 정도는 연습을 해 볼 수도 있을 것입니다.

댓글을 남겨주세요(댓글은 모든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).